re:soseng 소개

‘re:soseng(리소생)’은 “다시 깨어나 살아난다”는 뜻을 담은 이름입니다. 다시 “소생한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저(최윤호)는 지난 2014년 부터 ‘소생공단(soseng.net)’에 인터뷰어로 참여했습니다. 3년 후엔 처(정경화)와 함께 ‘소생공단’을 직접 운영하기 시작했어요. 가족 모두 제주로 온건 2018년입니다. 목가적 삶을 꿈꾸며 이곳에 온 건 아니었지만, 정착이 쉽지는 않았습니다. 작년 한해 동안은 작은 수목원의 디자이너로 일해보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이 아름다운(곳이 많은) 제주에서 출퇴근하며 월급쟁이 생활이라니, 뭔가 이상했어요.

그래서 디자인 스튜디오를 시작해보기로 합니다. ‘디자인 스튜디오’라는 용어가 딱 마음에 드는 것은 아니예요. 그나마 정체성을 드러내려면 필요한 것 같아서 써보기로 했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의 깊이와 폭은 훨씬 넓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속도는 느릴 수도 있겠지만요.

글쓴이

Yoonho Choi

independent researcher in design, media, and locality & working as a technology evangelist in both design and media industrie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