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蘇生 , 리소생, re.soseng

소생?

‘리소’라는 단어에 생기 넘치는 ‘生’을 덧붙여 ‘리소생’이라는 이름을 만들었습니다. ‘다시 소생한다’는 뜻도 될 것 같아요.

지난 2014년 최윤호는 ‘소생공단’에 인터뷰어로 참여하기 시작했습니다. 3년 후엔 함께 사는 정경화가 운영권을 인수했고요. 리소생은 소생공단의 계열사이자 스튜디오, 혹은 사무실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우리와 ‘소생’과의 인연은 그렇습니다.

왜 제주까지 와서 …

2018년, 우린 제주로 이주했습니다. 제주도라니, 아름다운 섬에서의 목가적 삶을 꿈꾸다 온 걸로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저희는 그저 서울 바깥에서 살아낼 수 있기만을 바랬는데 어쩌다 보니 제주도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정말 그래요.

이곳에서도 사는 방법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아름다움을 만끽하다가도 경제 활동이 필요하고, 관광지의 높은 물가를 견뎌내야만 하지요. 그래서 최윤호는 아름다운 중산간 마을에서 제주 시내나 한라산 너머 남쪽으로, 또 오름을 지나 꽤 멀리 출퇴근하며 월급쟁이 생활을 시도했습니다. 금요일엔 서울로 비행기를 타고 다니며 대학의 강의를 맡기도 했고요. 그런데 시골과 도시를 오가며 일하는 삶은 예상만큼 지속가능하지 않았습니다 ㅠㅠ.

일년에 열두가지 일을 해보면서 삶의 조건을 탐색하던 어느날, 우리는 집 근처에 직접 무언가를 만들어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하고 있었습니다. 서서히 마음을 먹었고, 때를 기다리다 실행에 옮겼습니다. 그렇게 이곳을 만들었습니다.

제법 잘

리소생은 ‘디자인 스튜디오’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하는 일의 폭은 좀 더 넓습니다.

¶ 섬 제주의 리소그래프·디자인 스튜디오 ¶ 종이로 사물을, 코드로 집을 지어요. ¶ 제법 합니다.

리소생에서 우리는 책과 페이퍼 굿즈를 만들고, 때로는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을 만듭니다. 수퍼맨같은 능력보다는 ‘너와 나의’ 개성과 장점을 살려 해야 할 일을 합니다.

오랜 시간동안 관심을 두어 온 사진과 리소그래프, 그래픽 디자인, 그리고 제주라는 지역에 관한 어떤 일들이라도 “제법 잘” 엮어낼 수 있고, 또 더 잘해보고 싶은 것이 우리 희망이자 비전입니다.

소규모 웹사이트 기획, 디자인, 개발, 운영

최윤호는 한국에 웹이 처음 소개되던 때부터 HTML을 익혔습니다. 아마도 1993년 정도가 아닌가 싶은데요. 단과대학 통신 동호회 시삽을 하면서 방안의 컴퓨터로 서버를 만들어 당시만 해도 초고속이던 ADSL회선을 붙여 텔넷 BBS 서버를 만들어 운영했고, 웹서버를 만들어 분양해주기도 했습니다. 1996년에 만들어진 잡지 <마이웨딩> 웹사이트는 그가 처음으로 비용을 받고 작업한 결과물인데 아직도 미국의 웨이백 머신(웹 아카이브)에 남아있네요. 조잡하긴 해도 ‘다음(DAUM)’ 포털보다 먼저 만들어진 추억의 작업물이라 링크를 붙여봅니다.

1990년대부터 지금까지 여러 종류의 디지털, 커넥티드 환경에서 콘텐츠를 발행하고 배포하는 방식을 연구해왔고, 또 실행하는 과정에서 역할을 했습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오늘의 웹 환경에서 콘텐츠를 배포하는 일련의 과정 모두를 아웃소싱 없이 일관성 있게 처리할 수 있습니다. 커머스, 호텔 매니지먼트 등 분야를 넘나드는 웹사이트 디자인과 개발, 효율적인 서버 구축, 그리고 작은 규모에서는 힘든 높은 난이도의 콘텐츠 관리 도구 등을 합리적인 비용으로 준비하도록 도와드립니다.

밀리미터 밀리그람 온라인 스토어, 2021

리소그래프 기반 독립 출판, 프린팅 서비스

제주도에 인쇄소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처음 인쇄를 접하는 분들이나 예술가, 디자이너들에게 필요한 다양한 실험들을 수용할 수 있는 인쇄 방식은 아직 제주에서 찾아보기 힘듭니다. 리소그래프는 특별한 취향과 개성을 지닌 결과물을 소규모로 제작하기에 매우 적합한 방식이고, 또 코팅하지 않은 종이와 콩기름, 쌀겨기름을 활용한 잉크를 사용하는 등 친환경적 특성을 갖고 있어 제주에 더욱 어울리는 인쇄 방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원자재인 리소그래프용 잉크와 마스터, 코팅되지 않은 종이를 갖추는 일이 육지에 비해 매우 어렵습니다.

리소생은 A3 2도 기종인 ME-935 인쇄기를 스튜디오에 설치해 페이퍼 굿즈와 리소진 등 자체 작업물 제작에 활용하고, 원하는 분들에게 프린팅 서비스로 개방하고 있습니다. 현재 8가지 색상을 사용할 수 있고 간이 재단 서비스도 곧 제공할 예정입니다. 상세한 내용은 다음 문서를 더 살펴 보세요.

종이로 사물을, 코드로 집을 지어요.
제법 합니다.

궁금하면 연락 주세요. 어쩌면 큰 도움을 드릴 수도 있을 거예요 😊 🙏


Studio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대흘6길 44 나무집 1층 (우) 63343

Opening Hours

월요일 ~ 금요일, 10am ~ 5pm

Email & SNS

sosengs@naver.com
INSTAGRAM @re.soseng

Via Phone

+82-070-7794-4000